뽀글장만드는법, 두부 강된장찌개 레시피

오늘의 요리는,

뽀글장? 바글장? 시골밥상!


시골에 할머니집 갈 때마다 먹었던

뽀글장이 지금 막 땡기는건

봄이 와서인가 봐요~


두부 강된장찌개

▲ 오늘 만들 뽀글장 찌개 (강된장 비빔장)


냉이 향을 머금은 된장찌개도 맛 나지만,

따끈한 밥 위에 뽀글장을 한수저 올려 먹고 싶네요.



집된장만 넣어서 끓이면 많이 짤 것 같아,

마트에서 구입한 강된장.

(쇠고기, 우렁 맛)

한 팩을 사왔습니다 ^^





뽀글장 만드는법~



두부 강된장찌개 레시피

우선 재료부터 손질해서

먹기 좋은 크기로 잘게 썰어 준비해 주세요~



재료

감자 작은것(1), 양파 중간 크기(1), 애호박(1/2), 표고버섯(3), 두부(한모, 찌개용 한팩)

*표고 버섯은 양에 상관 없이 많이 넣어도 맛있어요.



두부 강된장찌개 레시피

냄비는 라면 한개 끊일 정도의 크기면 딱! 입니다.


강된장 팩 하나를 냄비에 담아 집된장(2)과 함께 물을 넣어 주고,

숟가락으로 강된장과 집된장을 잘 섞어 주세요.


그 다음에 예쁘게 썰어서 준비한 야채들을 다 넣어 주세요.

마지막으로 두부를 넣고 뚜껑을 닫은 채로

중불보다 살짝만 약한 불에서 7~10분 정도 끊여 주시면 됩니다.



뽀글장

음 맛있는 냄새~

뚜껑이 들썩 들썩 거리면, 뚜껑을 열고 살살 바닥부터 저어줍니다.





뽀글장

뒤집듯이 잘 버무려,

약 불에서 조금 더 끊여 내세요.


냄새 맡으면서도

입 속에 침샘이 마구 올라오는데..

얼른 밥 위에 비벼 먹고 싶어서ㅋ




강된장 찌개 완성!

여기까지 온 가족이 함께 먹을 수 있는 두부 강된장찌개 레시피였습니다.

 

 

 

 

밥 한공기에 뽀글장 한 그릇이면

든든한 한끼로 최고의 맛입니다.

맵고 짜지 않아, 아이들 국으로도 좋습니다 ^^


 

신고

이 포스트 공유하기

페이스북
트위터
구글+
네이버
카스

댓글(2)

  • Gilee 2016.03.23 12:14 신고

    색은 엄청 잘 나왔네요! 와.. 뜨거운 흰 쌀밥에 먹을 부분만 살살 비벼서
    입 안으로 ..캬아.. >_<
    보약이 따로 있는게 아닙니다. 이런게 보약이죠. ㅋㅋ

    답글 수정

    • 어딨어 2016.03.23 12:57 신고

      마트에서 산 된장하고 집된장을 적절히 섞어만 주면 맛은 걱정 없어요 ㅋ

      수정

Designed by CMSFactory.NET